한반도와 시베리아

*일시:2002년 11월 29일(금)  PM  13:30~18:00
*장소:배재대학교 21세기관 511호
*주최:배재대학교 한국-시베리아 센터
           한국시베리아학회
*후원:배재대학교


초대의 말씀

벌써 한 해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알찬 결실의 시간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올해도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주변저세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최근 북한의 변화는 새로운 한반도-시베리아 시대를 예견하고 있습니다.
TKR(.한반도 종단철도)과 TSR(시베리아 횡단철도)의 연결이 구체화되고
있어 한국은  더이상 섬이 아니라 직접 육로를 통해 시베리아 대륙으로
진출할 수 있는계기가 조성되고 있습니다. 자원의 보고이며 지구상에 남은
마지막 처녀지 시베리아의잠재력이 현실화되어 가고 있습니다.
한반도와 시베리아는 지리적 인접성 이외에도 이상적 형태의 상호 보완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의 자본과 개발 경혐, 북한의 노동력,
시베리아의 풍부한 자원은 남*북*러시아간의 이상적인 삼각협력으로 발전될
수 있다고 보여집니다. 시베리아 개발 * 개방과정에서 환경친화적 개발 청사진과
지역주민들과의 화합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이러한 시점에서 배재대학교 한국-시베리아센터와 한국시베리아학회 공동으로
'한반도와 시베리아'라는 주제를 가지고, 가을 학술세미나를 개최하오니 부디
참석하셔서 고견을 피력해주시고 활발한 논의의 장을 만들어 주시길 바랍니다,
                  
                                                                                                                                                           2002년 11월
                                                                                                                             한국시베리아학회 회장 이길주
                                                                                                        배재대학교 한국-시베리아센터 소장 한종만